시리아 정부군이 러시아군 기지로 전투기를 숨기는 등 서방의 공습에 대비해 최고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지휘하는 시리아 정부군은 아울러 "맞으면 우리도 보복하겠다"며 서방을 위협하며 결전 의지를 불태우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12일(현지시간) 시리아군 관계자와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 등의 언급을 인용해 이 같은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현재 미국 등 서방은 화학무기 사용 의혹을 받는 시리아군을 응징하기 위해 기습 공습을 추진하는 것으로 현지언론이 보도하고 있다. 


시리아군 퇴역 장성인 모하마드 아바스 모하마드는 FT에 "시리아 정부는 미국, 프랑스, 영국 등 서방의 공습에 대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며 "시리아군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시리아군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응징을 경고하자 72시간가량 최고 경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시리아정부는 주요 공항과 군사 시설을 비웠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사라진 주요 군사 장비는 러시아군 기지로 이동한 것으로 포착됐다. 


현지 언론 알 마스다르 뉴스는 시리아군이 전투기와 헬리콥터를 타르투스의 러시아 해군 기지와 라타키아 공군 기지로 옮겼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리아와 러시아 항공기가 나란히 날아다니는 모습도 목격됐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지난 7년간 시리아내전 동안 알아사드 정권에 군사 장비를 지원하는 등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시리아군은 러시아군 기지로 장비를 숨기면 공습을 피할 수 있으리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군이 시리아 내전이 국제 전면전으로 확대되는 것을 우려해 러시아군 기지를 공습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시리아 북서부 칸 셰이쿤 마을에 화학무기가 떨어진 후 미군이 시리아를 공습했을 때도 사전에 러시아에 관련 사실을 알려줬다.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최순실씨의 입김으로 원장직에 오른 것 아니냐는 검찰의 의혹 제기에 대해 '할복자살'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부정했다.


남 전 원장은 서울중앙지법 심리로 12일 열린 안봉근·이재만·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검찰 측 신문을 받던 중 이같이 반응했다. 


검찰은 남 전 원장이 재임 시절 매달 5천만원씩 총 6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만큼 그에게 뇌물을 공여할 동기가 있었다는 취지로 인사 배경에 대해 질문했다.


하지만 남 전 원장은 "원장으로 내정되는데 최순실의 영향이 있었다고 하는데 알고 있나"라고 검찰이 묻자 "최순실 때문에 내가 국정원장에 갔다면 할복자살을 하겠다"며 발끈했다.


그는 "최순실이라는 이름 자체를 신문에 국정농단 사건이 나오면서부터 들었다"며 "이런 자리에 있다고 해서 그렇게 인격모독을 하면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검찰이 최씨의 외장 하드에서 발견된 인선안 문건을 제시하며 최씨의 인사 개입을 추궁했지만, 그는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다.


검찰은 이 파일에 기존 국정원장 후보자들을 제치고 남 전 원장이 내정된 것으로 표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남 전 원장은 국정원장으로 내정된 사실을 전혀 모르다가 언론에 발표가 나기 하루 전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당시 내정 사실을 전혀 몰랐고 정치에 관심이 없어 바로 수락하지도 않았다"며 "언론 보도가 나면서 결과적으로 수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남 전 원장 재임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서해 북방한계선(NLL) 대화록 유출 사건 등에 대해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는지도 추궁했다. 


하지만 남 전 원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과 서로 그런 이야기를 한 일이 없다", "일일이 청와대에서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국방부가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 시설공사를 위한 건설 자재와 장비 반입을 강행키로 함에 따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사드 반대단체와 국방부는 11일 공사 장비 반입을 두고 물밑 협상을 벌였으나 결국 결렬됐다.


국방부는 12일 오전 경찰 지원을 받아 공사 장비와 자재를 성주 소성리 사드 기지에 들일 계획을 세워 주민과 충돌이 우려된다.


국방부와 반대단체는 공사 기간, 자재 양, 인부 통행방법 등 3가지 쟁점을 두고 협상을 벌여 큰 진척을 보이기도 했다.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사드반대 6개 단체는 공사 기간과 자재 양 등에 양보하고 장병 숙소 누수공사에다 오폐수시설 공사까지 추가로 용인했다.



그런데 공사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 1명을 사드 기지에 들여 보내달라고 국방부에 요청했다.


이에 국방부는 군사보호구역이라는 이유로 이를 거절해 협상이 더는 진전을 보지 못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제삼자가 사드 기지에 들어온다면 추가 협의를 고려할 수 있다"고 했다.


사드반대 6개 단체의 소성리 종합상황실 강현욱 대변인은 "많은 양보를 했는데 공사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 1명이 들어가는 것을 국방부가 거부해 협상이 결렬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측은 끝까지 대화하겠다고 밝혀 타협점이 나올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12일 트레일러 12대, 덤프트럭 8대, 미니버스 등 차량 30여대를 사드 기지로 들여보낼 계획이다.


트레일러 12대는 작년 11월 사드 기지에 반입한 포크레인, 불도저, 지게차 등을 실어 나오고, 덤프트럭은 모래, 자갈 등 공사 자재를 반입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경찰 3천여명이 사드 기지 주변에 배치될 예정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