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법인세 신고 4월 1일까지

코리아모던헤럴드는 비즈니스 전문의 뉴미디어 매거진입니다

지난해 12월 사업연도가 종료된 영리법인과 수입사업을 하는 비영리법인, 국내 원천소득이 있는 외국법인은 4월 1일까지 법인세를 신고·납부해야 한다고 국세청이 오늘 밝혔다.


신고 대상 법인은 총 79만개로 지난해보다 4만5천개 늘었으며 신고 대상 법인은 3월 1일부터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를 통해 법인세를 전자 신고할 수 있다.


국세청은 신고 유의사항 등 도움자료를 제공하고 최근 주요 개정세법 등 참고 자료도 법인 유형에 따라 맞춤형으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하며 납세자가 놓치기 쉬운 공제·감면을 알려주는 맞춤형 절세 팁 자료 제공도 15종에서 20종으로 늘렸다고 한다.


국세청 홈택스 홈페이지


공제·감면 신청 때 제공하던 자기 검증 서비스는 접대비 등 주요 손금 항목까지 확대하기로 했으며 지방청에는 공제·감면 전문상담팀을 두고 중소법인이 놓치기 쉬운 각종 공제·감면에 대한 전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각 세무서에도 중소기업 전용 상담창구가 마련될 것이라고 한다.



매출액이 없어 세무조정이 필요 없는 법인은 기본적인 정보만 입력하는 홈택스의 간편전자신고시스템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성실신고 확인제도 대상 법인은 법인세를 신고할 때 성실신고 확인서를 제출해야 신고·납부기한 1개월 연장, 성실신고 확인 비용 세액공제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성실신고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산출세액의 5%가 가산세로 부과된다.



지난해 12월 사업연도가 끝난 공익법인은 4월 1일까지 출연재산 보고서 등을 관할 세무서에 내야 한다. 자산 가액 5억원 이상 등 일정 규모 이상의 공익법인은 4월 30일까지 결산서류를 홈택스에 공시해야 한다.


세금은 21개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등을 통해 신용카드 등으로 납부할 수도 있으며 납부 세액이 1천만원을 초과하는 법인은 납부기한 다음 날부터 1개월(5월2일), 중소기업은 2개월(6월3일)까지 세금을 나눠 낼 수도 있다.



# 자연재해, 자금경색으로 경영난 겪는 법인은 최대 9개월 내 납부기한 연기 가능


특히 지역경제 악화 등에 따른 위기 지역 소재 중소기업은 납부기한을 최대 2년까지 연장할 수 있으며 국세청은 성실신고 지원은 적극적으로 하되 불성실 신고에는 엄정한 확인 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또한 위와 같은 사항으로 인해 경영난을 겪는 법인은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신청할 수도 있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자연재해, 일시적 자금경색 등의 이유로 긴급하게 경영상태가 어려워졌으나, 회생 가능성이 높고 자금 공급을 통해 빠른 경영정상화가 가능한 기업에게 일시적으로 지원하는 자금을 의미한다.


신고 내용 확인 과정에서 탈루 금액이 확인되면 조사 대상자로 선정할 계획이며 국세청은 성실신고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보와 자료를 최대한 제공해 성실신고 지원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하였다.


국세청 로고

이미지 맵

JFA

코리아모던헤럴드, Korea Modern Herald(코리아모던헤럴드)는 중립되고 객관적인 뉴미디어를 지향합니다.

    '경제/일반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