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보리 "대북제재 해제 논의 당분간 없다"

코리아모던헤럴드는 비즈니스 전문의 뉴미디어 매거진입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인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 주재 독일 대사가 당분간 대북제재 해제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 보도하였다. 


VOA에 따르면 호이스겐 대사는 1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프랑수아 들라트르 프랑스 대사와 가진 합동 기자회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봐서 알겠지만,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라는 국제사회의 목표에 조금도 근접하지 못한 상태"라면서 이같이 말하였다.


 

 

유엔 본부 - 뉴욕



그는 이어 대북제재위원회 의장 입장에서 앞으로 몇 주나 몇 달간 현 제재 체제에 변화를 줄 어떤 이유도 없다고 강조하였다. 


또 안보리의 대북제재는 매우 강력하다면서 국제사회가 이런 제재를 가하는 것은 다자주의(multilateralism)의 좋은 예라고 주장하였다.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대사


유엔 대북제재 보고서


들라트르 대사도 대북제재 해제나 완화는 안보리 의제가 아니라며 2017년 북한에 가해진 3건의 제재는 유용하고 효과적인 지렛대를 제공했다고 평가하였다.



프랑스와 독일은 각각 3월과 4월 안보리 의장국으로 활동하게 될 것이다. 프랑스는 유엔의 상임이사국이기도 하다.


한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보수주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아래 미국은 과거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단호한 태도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전하였다. 


펜스 부통령은 북미 간 하노이회담에 대해 "이틀간의 생산적인 만남이었고, (실무협상) 팀원들 간 논의는 계속될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장을 나왔다며 "때로는 자리를 떠야 한다"고 언급하였다.


 

 

대북제재를 촉발했던 북한의 무력 과시

이미지 맵

JFA

코리아모던헤럴드, Korea Modern Herald(코리아모던헤럴드)는 중립되고 객관적인 뉴미디어를 지향합니다.

    '소사이어티/정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