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반도체수출 급감, 한국경제가 흔들린다

코리아모던헤럴드는 비즈니스 전문의 뉴미디어 매거진입니다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줄어든 수출이 3월에도 감소세로 출발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10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무려 19.1% 감소하였으며 한국 수출의 주력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는 29.7%나 크게 감소하였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8억3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5.6% 줄었으며 이 기간 조업일수는 6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7일)보다 하루 적다고 한다.


 

 

대한민국 수출 현황


반도체·석유화학 등 주력 품목 수출과 중국으로의 수출이 부진해 수출 감소세가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 관세청의 분석이다. 또한 수출 감소세가 계속해서 심각해지고 있는 점은 한국경제가 처한 현실을 나타내고 있다.



수출은 반도체·중국 수출 부진 등 영향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석 달 연속 감소는 2014년 10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이달 1∼10일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승용차(5.2%), 가전제품(7.4%) 등은 증가했지만 반도체(-29.7%), 석유제품(-39.0%), 선박(-9.7%), 무선통신기기(-4.1%) 등은 크게 감소하였다.


 

 

수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반도체'



국가별로는 중국(-23.9%)뿐만 아니라 미국(-17.0%), EU(유럽연합·-10.2%), 베트남(-18.4%), 일본(-29.3%) 등 주요 국가 대부분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1∼10일 수입액은 기계류(-10.6%) 등이 줄면서 1년 전보다 15.4% 줄어든 116억달러였다. 이 기간 무역수지는 6억4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하였다.


1∼10일 수출·수입을 전달과 비교하면 각각 74.1%, 21.0%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관세청 관계자는 "전달과 비교하면 부진한 국면이 확대되지는 않았지만, 이달에도 반도체와 석유제품 수출이 좋지 않은 모습"이라고 말했다.


 

한국 수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반도체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미지 맵

JFA

코리아모던헤럴드, Korea Modern Herald(코리아모던헤럴드)는 중립되고 객관적인 뉴미디어를 지향합니다.

    '경제/일반경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