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부모 피살되다

코리아모던헤럴드는 비즈니스 전문의 뉴미디어 매거진입니다

불법 주식 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 씨의 부모가 살해된 채 발견되었다.


경찰은 용의자 1명을 검거하고 달아난 다른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18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께 이 씨의 아버지 A 씨는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희진 씨의 어머니 B 씨는 안양 자택에서 각각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들은 모두 시신에서 외상이 발견되어 살해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 씨 등의 가족은 며칠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A 씨 등에 대한 실종신고를 했으며 경찰은 실종신고 접수 2시간여 만에 숨진 A 씨 등을 발견했다.



이후 수사를 벌여 시신 발견 다음 날인 지난 17일 오후 3시께 유력한 용의자 1명을 검거했고 또 이 용의자와 함께 범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3명을 쫓고 있다.


경찰은 A 씨 등이 지난달 25일에서 26일 사이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또 경찰은 평택의 창고에서 발견된 A 씨 또한 B 씨와 함께 자택에서 살해된 뒤 이 창고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송에 출연한 이희진 씨


 

청담동 주식 부자라고 불렸던 이희진 씨



이 창고는 용의자 가운데 1명이 임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희진 씨는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남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사진을 올리는 등 재력을 과시하면서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다.


 

각종 방송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었다


이희진 씨는 부가티 베이론,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롤스로이스 고스트, 벤틀리 뮬산 등등 수 억을 호가하는 고급차를 몇 대씩이나 보유하고 강남구 청담동에 200평대의 빌라를 보유한 자수성가형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지고 있었다. 


 

 

결국 불법 주식 거래혐의로 기소되었다


그러나 이희진 씨는 불법 주식 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지만 이 씨는 당시 벌금을 낼 돈이 없다는 입장을 보여 일당 1천800만 원 어치 '황제 노역'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경찰은 A 씨 등에 대한 부검을 진행하는 한편 달아난 용의자들을 쫓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으며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지만 이번 사건이 이희진 씨의 불법 주식거래 등 범행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2016년 당시 이희진 씨의 모습

이미지 맵

JFA

코리아모던헤럴드, Korea Modern Herald(코리아모던헤럴드)는 중립되고 객관적인 뉴미디어를 지향합니다.

    '소사이어티/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