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거래소 금거래 3.8배 성장

코리아모던헤럴드는 비즈니스 전문의 뉴미디어 매거진입니다

대한민국의 주식시장과, 채권시장, 파생상품시장을 총괄하는 한국거래소(KRX)의 금 시장이 첫 개설 이후 지난 5년간에 약 3.8배 규모로 성장하였다고 한다.


3월 21일 거래소에 따르면 KRX금시장의 거래 금액은 개설 첫해인 2014년에는 일평균 2억4천만원에 불과했으나 올해 들어서는 9억1천만원으로 279.2% 증가하였다.


일평균 거래량도 같은 기간 5.6kg에서 19.3kg으로 244.6% 늘었다고 하며 시장 개설 이후 현재까지 누적 거래금액 및 거래량은 총 8천630억원, 1만9천30kg으로 집계됐다.


금 거래에 쓰이는 골드바


다만 일평균 거래대금은 지난 2017년 10억6천만원으로 고점을 찍고서 작년 8억8천만원으로 감소한 뒤 올해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작년 국내 귀금속 시장이 침체한 데다 국내 금 생산량이 감소함에 따라 KRX금시장에 금 입고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거래소는 설명하였다. 지난 2015년에 KRX는 금 시장에 입고된 금지금 누적수량이 1t을 돌파했었다.


KRX금시장에서 금값은 이달 20일 현재 1g당 4만7천640원으로 개설 첫날인 2014년 3월 24일의 4만6천950원보다 1.5% 오른 상태이며 KRX금시장의 금값은 최근 3년간 같은 시기 국제 금값의 100.00~100.35% 수준에서 결정되었다.



또 장외시장(금은방)보다는 0.5∼1.5% 낮아 국내에서 가장 저렴하고 합리적인 가격을 제공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투자자별로는 실물 사업자의 거래 비중이 2014년 45.3%에서 올해 25.3%로 20%포인트 축소된 데 비해 개인투자자 비중은 54.7%에서 59.0%로 커졌다.


특히 2016년 7월 유동성공급자(LP) 제도가 도입된 이후 기관투자자가 참여하기 시작해 올해는 기관투자자 비중이 15.5%까지 확대됐다.


 

 

한국금거래소에서 판매하는 골드바 상품


거래소는 앞으로 세제 혜택과 거래 편의성 등 KRX금시장의 장점을 널리 홍보하고 KRX금시장의 금 현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펀드나 상장지수펀드(ETF) 등 연계상품도 개발해 간접투자 확대를 유도할 방침이다.



# KRX 금 거래소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보기


2014년 3월에 금 '현물 가격'을 취급하는 거래소가 등장했으며, 국내 10여개의 증권사에서 거래가 가능하다. 거래단위가 1g으로 무척 작아 5만원 안팎의 소액자금으로도 투자 가능하며, 매매차익에 대해 비과세가 된다는 점이 ETF와는 차별화된 점이다.


또한 장내거래 시 부가가치세가 면제된다. 한국조폐공사에서 인증하는 순도 99.99% 고품질 금만 거래되며, 매수한 금은 한국예탁결제원에 안전하게 보관된다.  


금시세는 금거래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금 투자에 ETF, ETN라는 방법도 있다


가장 값싼 가격으로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이며 증권사의 증권 계좌만 보유하고 있다면 투자 가능하다. 


현재 국내에 출시된 금 관련 주요 ETF와 ETN은 대략 5가지 정도. 이 중에서 삼성자산운용이 운용하는 KODEX골드선물(H)ETF가 거래규모가 가장 큰 ETF로 S&P GSCI Gold Index를 기초지수로 삼아 국제 금 시세를 반영한다. 


 

 

한국금거래소와 골드바 거래소


KODEX골드선물(H)의 경우 1주 가격이 약 8,900원대이니 소액으로도 매수가 가능하다. 금 값이 향후 상승할 것이라는 믿음이 강하면 금 값 상승·하락의 2배의 수익과 손실이 반영되는 KINDEX골드선물레버리지ETF, 금 값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신한인버스금선물ETN(H)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다. 


미국 증시에 상장된 ETF에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다. 국내에서 상장된 국제 금 시세 관련 ETF는 매매차익에 대해 배당소득세(15.4%)가 부과되며, 해외에서 출시된 금 ETF는 양도소득세(차익의 22%)가 부과된다는 점은 유념해야 한다.



# 금융을 통해 투자한다면 '골드뱅킹'


금융을 통해 가장 많이 금에 투자 하는 방법이 바로 골드뱅킹이다. 계좌에 돈을 입금하면 은행이 입금액에 해당하는 금을 국제시세에 맞춰 금 무게로 환산해 적립시켜 주는 상품으로 돈을 찾을 때는 금 실물이나 금 시세에 해당하는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모 은행 상품의 경우 신규가입 시 1그램 이상 가입 가능하며, 추가 매수시에는 0.01그램으로도 매수 가능하다.  


대형은행에서 취급하기에 접근성이나 가입 용이성은 좋은 반면 취급수수료가 발생되고, 차익에 대해 ETF처럼 배당소득세(15.4%)가 적용돼 금융소득종합과세를 고민하는 투자자는 큰 금액을 투자하지 않는 것이 좋다.  


지난해 후반 대법원이 3개의 시중은행에서 판매하는 골드뱅킹의 과세에 대해서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와 비과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었으나 아직까지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에서는 이에 대해 “검토 중”’이라는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는 중이며, 전반적인 증세 분위기에서 이 상품이 비과세로 전환될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골드뱅킹은 취급수수료가 발생한다


# 금괴를 직접 사는 '골드바' 형식도 있다


한국조폐공사, 은행, 증권사 등을 통해 금괴를 직접 살 수 있다. 골드바의 차익에 대해서는 비과세되지만 금 현물 매입 시 10%의 부가가치세를 내야 한다. 또한 수수료도 부과되는데 은행에서 투자할 경우 5% 안팎, KRX금시장에서 거래 시 온라인 약 0.3%, 오프라인 약 0.5%다.  


골드바 제작비용으로도 약 5% 가량 내야 한다. 따라서 16% 이상의 수익이 나야 투자 수익이 발생하게 된다. 이것저것 다 내다보면 별로 남는 것이 없는 게 골드바이며 보관 문제도 있다.


이외에도 금 펀드나 DLS 등도 있고 전통적인 방식인 금은방 매매가 있다. 각자 꼼꼼하게 따져보고 금 투자 시 신중하게 해야 할 것이다.


 

 

골드바 형식의 금

이미지 맵

JFA

코리아모던헤럴드, Korea Modern Herald(코리아모던헤럴드)는 중립되고 객관적인 뉴미디어를 지향합니다.

    '금융'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