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이 최순실씨의 입김으로 원장직에 오른 것 아니냐는 검찰의 의혹 제기에 대해 '할복자살'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부정했다.


남 전 원장은 서울중앙지법 심리로 12일 열린 안봉근·이재만·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검찰 측 신문을 받던 중 이같이 반응했다. 


검찰은 남 전 원장이 재임 시절 매달 5천만원씩 총 6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만큼 그에게 뇌물을 공여할 동기가 있었다는 취지로 인사 배경에 대해 질문했다.


하지만 남 전 원장은 "원장으로 내정되는데 최순실의 영향이 있었다고 하는데 알고 있나"라고 검찰이 묻자 "최순실 때문에 내가 국정원장에 갔다면 할복자살을 하겠다"며 발끈했다.


그는 "최순실이라는 이름 자체를 신문에 국정농단 사건이 나오면서부터 들었다"며 "이런 자리에 있다고 해서 그렇게 인격모독을 하면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검찰이 최씨의 외장 하드에서 발견된 인선안 문건을 제시하며 최씨의 인사 개입을 추궁했지만, 그는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다.


검찰은 이 파일에 기존 국정원장 후보자들을 제치고 남 전 원장이 내정된 것으로 표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남 전 원장은 국정원장으로 내정된 사실을 전혀 모르다가 언론에 발표가 나기 하루 전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당시 내정 사실을 전혀 몰랐고 정치에 관심이 없어 바로 수락하지도 않았다"며 "언론 보도가 나면서 결과적으로 수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남 전 원장 재임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 서해 북방한계선(NLL) 대화록 유출 사건 등에 대해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는지도 추궁했다. 


하지만 남 전 원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과 서로 그런 이야기를 한 일이 없다", "일일이 청와대에서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