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산불 상황 알아보기

코리아모던헤럴드는 비즈니스 전문의 뉴미디어 매거진입니다

강원 고성에서 난 산불이 강풍을 타고 속초로 번지면서 곳곳에서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으며 인명 대피 규모와 피해 규모가 집계되지 않을 정도로 현장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고 한다.


주민들은 2005년 양양 낙산산불과 2017년 강릉산불은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라며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소방당국과 목격자 등에 따르면 미시령 아래서 시작한 산불은 현재 여러 갈래로 나뉘어 바다 방향으로 급속히 번지는 중이며 다행히 속초 시내에서 북쪽으로 번지고 있으나 속초고등학교 등 장사동 일대는 불길이 옮겨붙는 것을 막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멀리서 보이는 화재 연기


이 일대는 연기가 너무 심해 진입이 불가능할 정도이고 장사동 고개는 통행이 통제됐으며 영랑호 인근에서는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얘기도 속속 들려오고 있다.



건물이나 민가 곳곳이 타고 있는 모습이 목격됐으나 몇 개가 탔고, 인명피해가 있었는지 확인하기도 벅찬 상황이며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혼란스러운 상황에 현장지휘소가 마련된 고성군 토성면사무소도 우왕좌왕하는 모습이다.


한때 속초고등학교 기숙사에 불이 붙었다는 신고가 있었고, 오후 10시까지는 불이 붙지 않았으나 현재는 상황 파악조차 힘든 상황이라고 한다.


 

 

속초 화재현장


고성군 토성면 용촌리 76번 버스에서는 30명이 고립되고, 용촌리 논두렁에는 3명이 고립돼 인근 리조트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밖에 속초지역 콘도와 리조트에서는 투숙객들 대피에 분주한 상황이고, 주민들도 안전한 곳으로 황급히 피신하고 있다.


 

 

화마가 주택단지로까지 번지고 있다



 

 

화마가 도로, 주택가, 테마파크까지 번지는 모습이다


한 리조트 관계자는 "불길이 다행히 근접하지 않아서 대피는 하지 않았다. 하지만 불안감을 느낀 투숙객이 돌아간 고객도 있다. 투숙객 중에 들어오지 않은 고객은 대피를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정확한 피해 상황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속초 시민들은 "살다 살다 이런 큰불은 처음 본다", "양양 낙산산불은 산불도 아니다", "불바다가 따로 없습니다", "불이 날아다닌다", "손댈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등 반응이다.


현재 산림과 소방당국은 동원할 수 있는 진화인력을 총동원해 진화와 인명 대피에 힘을 쏟고 있으며 고성산불이 난 지역의 한 도로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확인하고 있다.


고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고성군 토성면의 한 도로에서 A(61)씨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으며 경찰은 산불 피해로 인한 사고인지 등을 조사 중이다.



# 화재발생 시 대피요령 알아보기 (국가소방본부 자료)


엘리베이터는 절대 이용하지 않도록 하며 계단을 이용하고 아래층으로 대피가 불가능한 때에는 옥상으로 대피해야 한다.


낮은 자세로 안내원의 안내를 따라 대피해야 하며 불길 속을 통과할 때에는 물에 적신 담요나 수건 등으로 몸과 얼굴을 감싸야 한다.


방문을 열기 전에 문손잡이를 만져야 하며 만져 보았을 때 뜨겁지 않으면 문을 조심스럽게 열고 밖으로 나가야 아이콘 손잡이가 뜨거우면 문을 열지 말고 다른 길을 찾아야 한다.


문손잡이를 반드시 잡아봐야 한다


대피한 경우에는 바람이 불어오는 쪽에서 구조를 기다려야 하며 밖으로 나온 뒤에는 절대 안으로 들어가면 안된다.


다른 출구가 없으면 구조대원이 구해줄 때까지 기다려야하며 연기가 방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문틈을 옷이나 이불로 막아야 한다. (물을 적시면 더욱 좋다)


연기가 많을 때 주의사항이다. 연기층 아래에는 맑은 공기층이 있으며 연기가 많은 곳에서는 팔과 무릎으로 기어서 이동하되 배를 바닥에 대고 가지 않도록 하고 또한 한 손으로는 코와 입을 젖은 수건 등으로 막아 연기가 폐에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반드시 수건으로 호흡기를 보호해야 한다

이미지 맵

JFA

코리아모던헤럴드, Korea Modern Herald(코리아모던헤럴드)는 중립되고 객관적인 뉴미디어를 지향합니다.

    '소사이어티/사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개 입니다.

    *

    *